충북농기원, 육성 품종 ‘단산’ 통상실시 계약 체결
충북농기원, 육성 품종 ‘단산’ 통상실시 계약 체결
  • 엄재천 기자
  • 승인 2024.06.1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초 개발된 한지형 마늘로 재래종보다 상품성 좋아
마늘연구소에서 자체 육성한 마늘 ‘단산’ 단면.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조은희)은 지난 5일 마늘연구소에서 자체 육성한 마늘 단산을 소백산밭작물영농조합과의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하였다고 12일 밝혔다.

단산은 충북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에서 국내 최초로 개발된 한지형 마늘로 수확기가 단양 재래종보다 일주일 정도 빨라 장마를 피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한 마늘은 화경()을 제거하지 않으면 구중이 10~15% 감소하는데, 단산은 불완전 추대종으로 종을 제거할 필요가 없어 노동력이 절감되는 것이 큰 특징이며, 육쪽 비율이 66.7%로 기존 단양 재래종보다 2배 정도 높아 상품성이 좋다.

소백산밭작물영농조합과의 통상실시 계약 체결.

기술원 마늘연구소 이승주 박사는 단산 마늘 보급이 확대되어 국내 한지형 마늘 품질이 높아지길 기대한다라며 재배 농가 소득도 증대되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한편 단산은 2009년부터 단양 재래종 마늘을 계통 선발해 2012년 육종에 성공한 후 2013년부터 현재까지 103t이 보급되었으며 2029년까지 15t 추가로 보급될 계획이다./엄재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