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직지 세계화의 길, 디지털에서 답을 찾는다
새로운 직지 세계화의 길, 디지털에서 답을 찾는다
  • 엄재천 기자
  • 승인 2024.05.31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고인쇄박물관, ‘디지털·지속가능성’논하는 세계 최대 인쇄산업박람회 참가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지난 528일 시작해 오는 67일까지 독일 뒤셀도르프에서 개최되는 세계 최대 인쇄산업박람회인 드루파(drupa) 2024’에 참가 중이라고 밝혔다.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지난 4월 말 독일 프랑크푸르트 인근 오펜바흐에 있는 클링스포어박물관에서 개막한 직지, 그 모든 것의 시작-한국의 금속활자 빅뱅해외 특별전의 연계 행사로서 이번 박람회에 참가했다.

드루파(drupa) 2024에서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직지와 한국의 인쇄 문화를 전 세계에 선보인다. 직지 복본과 금속활자 그리고 해외기관 대상 직지 교육 콘텐츠를 팝업전시 형태로 운영 중이다.

드루파(drupa)는 매회 30만명에 가까운 방문객을 유치하며 흥행하는 인쇄 분야 세계 최대 행사이다. 특히 인쇄산업 분야에서는 최신 기술과 트렌드를 살펴보려면 반드시 참가해야 하는 행사로 꼽힌다.

4년 주기로 열리지만, 코로나19로 인해 8년 만에 행사를 재개했다.

이번 전시는 디지털지속가능성을 주제로 전시 행사뿐만 아니라 주제별 특별 포럼, 콘퍼런스와 세미나 등 혁신과 트렌드를 논의하는 장이 열린다.

5이상의 규모에 50개국 1400여개 업체가 참가하며, 디지털을 통해 문화예술 분야의 저변을 넓히고 더 많은 사람이 문화예술을 누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다.

한편, 청주고인쇄박물관 역시 더불어 변화하는 환경에서 새로운 직지 세계화의 길을 디지털에서 찾고 있다.

이미 작년 하반기부터 청주고인쇄박물관은 실감 콘텐츠 디지털 북 직지제작을 추진해 인류 유형자산과 최신 기술의 융합을 통한 세계유산의 활용 가치를 확대하려는 전 세계적인 움직임에 동참하고 있다.

디지털 북 직지는 종이로 제작된 실제 책을 터치하면 직지 본문의 한자가 한글로 해석되고 다양한 애니메이션이 나와 직지에 대한 이해가 쉽도록 도와준다.

현재 기술적인 구현을 위한 준비는 마쳤으나 프랑스국립도서관 측의 제안에 따라 해외에서 활용할 수 있는 현지인 대상 콘텐츠 강화를 위해 막바지 작업이 진행 중이다.

이를 계기로 청주고인쇄박물관 실무진은 독일 일정에 이어 프랑스국립도서관을 방문해 교류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디지털 북 직지는 오는 94일부터 8일까지 청주고인쇄박물관 일원에서 개최되는 2024 직지문화축제에서 첫 선을 보인다./엄재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