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군 "이젠 '초평호 미르309 출렁다리’"…명칭 통일
진천군 "이젠 '초평호 미르309 출렁다리’"…명칭 통일
  • 유호찬 기자
  • 승인 2024.05.20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문객 혼란 감소, 포털사이트·SNS연관 검색어 노출 확대
생거진천 농다리 축제 최다 관광객 동원을 이끈 309m 출렁다리 ‘초평호 미르 309'. (사진=진천군 제공)

진천군은 개통 한 달 만에 체험관광 명물로 자리 잡은 무주탑(無柱塔) 출렁다리의 공식 명칭을 '초평호 미르309 출렁다리'로 확정했다.

지난달 12일 개통한 이 다리는 총길이 309m로 중간 기둥 없는 다리 중 국내에서 가장 길다.

개통 직후부터 입소문을 타면서 관광 명물로 등극했는데, 명칭은 제2 하늘다리, 미르309, 초평호 출렁다리 등 여러 가지여서 혼란을 겪고 있다.

군 관계자는 "방문객들이 미르309와 출렁다리가 각기 다른 교량처럼 혼동하는 경우가 많다""공식 명칭을 정함으로써 포털사이트나 SNS에서 검색할 때 연관 검색어 노출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초평호 미르309 출렁다리는 설날·추석 당일만 제외하고 연중무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운영한다./유호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