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수박 보광기술 개발로 일조부족 극복
충북농기원, 수박 보광기술 개발로 일조부족 극복
  • 엄재천 기자
  • 승인 2024.05.01 11: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조 부족 문제 해결과 농가 소득향상을 동시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조은희) 수박연구소는 일조량 부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인공광원(LED) 보광 기술 개발해 수박 안정생산 기반을 마련했다고 1일 밝혔다.

농촌진흥청 농업날씨365’에 따르면 충북지역 지난 겨울철(지난해 12~올해 2) 평균 일조시간은 124시간으로 전년 대비 33% 감소했다.

긴 장마와 일조량 부족 등의 이상 기후로 착과율 저하, 기형과 증가 등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보광 재배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인공광원 보광 기술은 일조량이 부족한 시기에 LED를 이용하여 부족한 광량을 채워주는 기술로 흐린 날씨로 일조량이 부족할 때 보광 처리를 하지 않은 것보다 수확 일수를 6일 단축하고 상품 수량은 68% 증가하고, 과중은 58% 당도는 33% 증가해 농가 소득도 20~25%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술원 수박연구소 정금재 연구사는 보광 기술은 이상 기후에 의한 피해를 줄이고 고품질 수박 안정생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경제적인 최적 보광량을 설정하여 현장에서 농업인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엄재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