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이 살고 싶은 충북, 2024 충북 청년정책 본격 시동
청년이 살고 싶은 충북, 2024 충북 청년정책 본격 시동
  • 엄재천 기자
  • 승인 2024.02.21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년친화사업 954억원, 5대 분야 87개 사업

충북도는 청년이 살고 싶은 충북 실현을 비전으로 올해 충청북도 청년정책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청년친화사업을 본격 시행한다.

올해는 청년을 충북에 유입·정착시키고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하여 5개 분야(일자리주거교육복지문화참여권리) 87개 사업에 954억원을 투입한다.

청년 일자리 지원사업으로 37개 사업 318억원을 투입한다.

미취업 청년의 취업역량 강화를 위하여 취업준비생의 자격증 취득, 면접비용 등 1인 최대 10만원의 구직활동을 지원한다. 우수기업 관계자 초청 토크콘서트를 통해 취업 노하우 공유 등 청년과 상호 소통하는 자리를 마련한다. 청년 창업 우수기업 사업화 지원금 지원(최대 1600만원), 청년 근로자 근속지원금(720만원/30만원씩 2) 등 청년의 취창업을 지원한다.

청년의 주거 부담 경감을 위해 7개 사업(210억원)을 추진한다. 귀농 청년들의 주거 공간 확보를 위한 청년마을 공유주거 조성 및 청년 농촌보금자리조성사업, 높은 주거비 부담 경감을 위한 청년 월세 지원(20만원/12개월), 대학생들의 거주권 보장을 위한 충북학사 운영 등 청년 친화형 주거지원으로 안정적 지역 정착을 도모한다.

청년에게 동등한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글로벌 충북인재로 육성하기 위해 일학습 병행, 청년도전지원 등 18개 사업(117억원)을 추진하고, 청년세대의 기본권 보장과 건강한 삶 기반 마련을 위한 충북행복결혼공제, 출산육아수당, 정신건강 서비스 등 청년의 물질적정신적 성장을 지원하는 14개 사업(296억원)을 추진한다.

청년의 도정 참여를 확대하고 다각화하기 위해 11개 사업(13억원)을 추진한다. 다양한 청년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도 전체 위원회 청년 비중을 10% 이상으로 확대하고, 충북청년희망센터를 지역 거점 청년센터로 지정·신청하여 사업 범위를 넓히고 중앙 및 시군 단위 청년단체와 네트워크를 견고히 할 계획이다.

도는 청년들의 구직단념을 사전 예방하고 초기 직장생활 정착을 돕는 청년성장프로젝트공모사업에 선정, 국비 25억원을 확보해 청주 성안길에 청년 점프스테이션설치, 5,000명의 미취업 청년들의 심층 상담, 맞춤 프로그램, 취업 연계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충북은 인구의 24%(‘23.12월 기준)가 청년(19~39)으로 전국 비수도권 광역도 중 청년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이다.

2023년 통계청 고용동향(청년나이 20~39세 적용)에 따르면 지난해 말 충북 청년 고용률은 70.6%로 광역시 제외 전국 시도 단위에서 2위를 기록했다.

2023충청북도 청년통계 보고서는 충북 거주 대학생의 64.5%는 졸업 후 충북내 취업을 희망하고 있으며 20대에서 30대로 갈수록 희망 비율이 증가, 30~39세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엄재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